미·중 무역전쟁 ‘휴전’…90일간 추가제재 중단, ‘종전’ 모색
미·중 무역전쟁 ‘휴전’…90일간 추가제재 중단, ‘종전’ 모색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8.12.0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현지시간) 무역 담판을 통해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고 일단 ‘휴전’하기로 했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업무 만찬에서 향후 90일 동안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만난 것은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된 이후 처음이었다.

[그래픽 = 연합뉴스]
[그래픽 = 연합뉴스]

백악관은 세라 샌더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이 같은 합의결과를 전하면서 양측이 90일 이내에 합의점을 도출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1월부터 2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려던 계획은 일단 유예됐다.

미·중은 앞으로 90일 동안 강제적인 기술 이전, 지식재산권, 비관세장벽 등 문제에 대해 협상하기로 했으며, 만약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는 10%인 관세를 25%로 인상하기로 했다.

중국의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미·중 정상이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한 사실을 확인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미·중 정상회담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두 지도자는 새로운 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적절한 시기에 상호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은 미·중 양국이 자국 시장을 상대방에 추가 개방하기로 했다면서 양국 정상들의 이번 회담에 대해 “긍정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중요한 합의 덕분에 양국 간의 경제적 갈등이 더 악화하는 일을 막게 됐다. 또한 ‘윈윈’ 협력을 위한 새로운 공간도 열렸다”고 말했다.

그는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만찬을 하면서 우호적이고 솔직한 분위기에서 예정된 시간을 훨씬 넘겨 2시간 30분 동안 깊이 있게 교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어 양측이 중요한 공통된 인식에 도달했다면서 이번 회담이 향후 중·미 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두 정상이 양국 관계를 꼭 성공시켜야 하며, 꼭 성공될 것이라면서 조율과 협력, 안정을 기조로 하는 관계를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