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63% “중장년 채용할 것”…월급은 276만원선
中企 63% “중장년 채용할 것”…월급은 276만원선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9.05.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중장년을 채용할 계획이 있으며 이들 기업이 중장년에게 지급하겠다는 보수는 월 276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구인구직포털 벼룩시장·알바천국과 공동으로 중소기업 238개사를 대상으로 ‘중소·중견기업의 중장년 채용계획 및 채용인식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62.6%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64.2%보다 소폭 낮아진 것이다.

직종별 채용계획을 보면 단순노무직이 23.3%로 가장 수요가 많았고 영업·마케팅직, 사무관리직(이상 20.4%), 생산·품질관리직(19.9%) 등이 뒤를 이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중장년 채용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이 이들에게 지급하겠다는 보수는 월 276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작년 조사 결과(월 274만원)와 거의 같았으며 통계청이 2017년 기준으로 조사한 국내 평균임금 287만원의 92.3% 수준이다.

중장년 채용 방법과 관련해 응답 기업의 42.3%는 워크넷과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 공공취업지원기관을 통해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간취업사이트(26.8%), 지인 소개 등 인적네트워크(24.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들이 중장년 채용 때 우선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성실성·조직충성도 등 인성’(34.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기업문화, 기존 직원과 소통할 수 있는 조직융화력’(24.1%), ‘건강’(15.7%), ‘직무역량, 업무 전문지식’(15.7%) 등이 뒤를 이었다.

협력센터는 중장년들이 구직 때 어려움을 호소하는 ‘나이’를 우선 고려한다는 응답은 4.6%에 그쳐 채용기업과 구직자가 느끼는 연령에 대한 인식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장년 채용이 신입 채용보다 어려운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한 기업이 38.9%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26.9%)보다 많았다.

중장년 채용이 어려운 이유로는 ‘희망임금이 높아 임금협상이 어려워서’가 23.2%로 가장 많았고, ‘회사문화, 기존 직원과 융화가 어려워 보여서’(22.7%), ‘채용직무에 적합한 지원자가 많지 않아서’(18.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중장년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기업 10곳 중 7곳(69.9%)은 ‘경영성과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들 기업은 중장년이 기여한 분야로 ‘업무 충성심, 성실성으로 일하는 분위기 쇄신’(29.8%),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전수’(27.8%), ‘업무 효율성 제고와 조직문화 개선’(16.0%) 등을 꼽았다.

협력센터 박철한 소장은 “전경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를 통해 장년 근로자가 인생 후반부를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생애설계와 직업능력 향상, 퇴직 전 전직지원 서비스 등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