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8:13 (토)
[나이스뷰] 美 기준금리 인하…더 커진 한은 금리 인하 가능성
[나이스뷰] 美 기준금리 인하…더 커진 한은 금리 인하 가능성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9.09.19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8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면서 기준금리를 한 번 더 인하했다. 인하폭은 0.25%포인트였다. 이로써 미국의 기준금리는 1.75~2.00%로 재조정됐다.

여기까지는 시장이 예상했던 대로다. 그렇다면 그 이후의 미국 금리 흐름은 어떻게 될 것인가. 그에 대한 시장 전문가들의 판단은 ‘오리무중’이라는데 모아지고 있다. 심지어 이번처럼 연준이 향후 금리 흐름을 예측하기 어렵게 한 적은 거의 없었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그래픽 = 연합뉴스]
[그래픽 = 연합뉴스]

이는 연준의 애매모호한 입장 표명과 관련이 있다. 우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 발언들이 모호하기 짝이 없었다. 파월 의장은 “오늘 결정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다는 것 한가지”라고 강조했다. 향후 금리정책에 대한 추론을 자제시키려는 듯한 발언으로 해석될 만했다.

그는 또 “향후 금리 방향을 고려할 때 경기 전망을 위한 정보의 함의에 대해 계속 관찰하고 경기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풀이하자면 경제지표들이 주는 메시지를 면밀히 분석하면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금리를 조정하겠다는 원론적인 내용이라 할 수 있다.

당분간은 금리의 추가 인하가 불필요하다는 점을 암시하려는 듯한 발언도 있었다. “노동시장이 여전히 강력하고 경제활동은 완만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그에 해당한다. 어디서도 향후 금리정책 흐름에 대한 신호는 읽을 수 없었다.

그런 가운데서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섣부른 기대를 제어하려는 듯한 발언도 나왔다. 듣기에 따라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될 여지도 있는 말이었다. 그 말은 이날의 금리 인하 조치가 ‘보험성’을 띠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는 당장 필요하지는 않지만 혹시 닥칠지 모르는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이 정도의 조치를 취해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FOMC 회의를 앞두고 거듭 연준의 금리인하를 촉구했다. 최근 들어서는 제로금리나 그 이하 수준으로 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럽이나 일본 등 경쟁국들의 수준에 맞추라는 요구였던 셈이다.

그러나 연준이 이번에도 지난 7월에 이어 ‘베이비 스텝’을 반복하자 답답하다는 듯 파월 의장을 향해 인신공격성 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파월과 연준은 또 실패했다”며 “배짱도, 감각도, 비전도 없다. 끔찍한 소통자다”라고 주장했다.

연준의 향후 금리 흐름을 예측불가로 만든 것은 파월 의장의 발언 말고 또 있었다. 이날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 내용이 그것이었다. 공개된 점도표는 올해는 물론 내년의 금리 흐름이 어느 쪽으로 향할지를 판단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그래픽 = 연합뉴스]
[그래픽 = 연합뉴스]

점도표란 금리정책 결정에 참여하는 연준 위원들이 각자 전망하는 미래의 금리수준을 그래프에 점을 찍어 표시해놓은 것을 말한다. 일종의 점 그래프라 할 수 있다. 이를 보면 미래의 특정 시점에 연준 위원들이 생각하는 기준금리 수준이 얼마인지 한눈에 알 수 있다. 물론 점도표는 위원들이 현재 시점에서 내놓은 전망치에 불과한 만큼 실제 나타날 결과와 반드시 일치할 수는 없다.

어쨌든 이날 공개된 점도표상의 전망치는 혼란스러울 정도로 제각각이었다. 올해 금리 전망과 관련해서는 총 17명 가운데 5명이 현 수준 유지를, 5명은 한차례 인상을 7명은 한차례 인하를 각각 전망했다. 내년 금리에 대한 전망도 비슷한 양상을 띠었다. 2명은 동결을, 8명은 한차례 인하를 점쳤다. 반면 6명은 한차례 인상을, 1명은 두 차례 인상을 전망했다.

이번 회의 석상에서도 위원들의 목소리는 제각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투표권을 가진 10명의 위원 중 7명이 0.25% 인하에 찬성한 반면, 나머지 3명은 반대 뜻을 밝혔다. 파월 의장이 취임한 이후 지금까지 열린 FOMC 회의에서 만장일치 결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두 번에 불과했었다.

그렇다면 연준의 이번 결정은 한국은행의 금리정책엔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 일단 한국은행으로서는 통화정책 운용의 폭이 보다 넓어졌다고 볼 수 있다. 현재 1.50%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는 우리와 미국의 금리역전 폭이 최대 0.50%포인트로 좁혀졌다는 점이 그 첫 번째 근거다. 적어도 이날의 금리 인하 결정만 놓고 보면 그렇다.

다만 연준이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두지 않은 점은 한은의 금리 인하 결정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시장에서는 8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한 차례 호흡을 고른 한은이 다음 달 회의에선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한은 이주열 총재의 반응은 이 같은 전망을 어느 정도 뒷받침하고 있다.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마주 선 이 총재는 미 연준의 결정이 시장의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연준의 결정은 다른 나라 입장에서 보면 부담을 더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연준이 추가 인하의 여지를 닫아둔 것은 아니라는 해석도 함께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