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7:30 (금)
[업계만화경] 최정우 회장의 ‘기업시민’ 비전과 포스코 물류 자회사 설립 논란
[업계만화경] 최정우 회장의 ‘기업시민’ 비전과 포스코 물류 자회사 설립 논란
  • 이수복 기자
  • 승인 2020.05.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물류 자회사 설립 움직임을 보이자 관련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대기업의 물류 자회사 설립이 해운을 포함한 물류업계 전반의 생태계를 뒤흔들 것이란 우려도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열린 이사회에서 그룹 내 물류 업무를 통합하는 포스코GSP라는 자회사를 올해 안에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강판 등 계열사별로 분산된 물류 기능을 통합해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겠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이에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해양산업련)는 포스코가 물류 자회사를 설립하면 국내 해운·물류 산업 생태계가 손상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양산업련이 전면에 나서 목소리를 키운 데는 최근 심각한 어려움에 빠진 해운업계의 사정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해양산업련은 청와대 등 요로에 청원서를 제출하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 앞으로 물류통합 계열사 설립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건의서를 전달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포스코가 새롭게 탄생할 물류 자회사에 계열사들의 일감을 몰아줌으로써 우월한 입지를 바탕으로 기존 물류기업들에게 타격을 가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무리한 단가 조정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지난해 기준 포스코 그룹의 전체 물동량은 1억6000만t, 물류비용은 3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스코는 1990년대에 거양해운 설립을 통해, 2000년대와 2010년대엔 각각 대우로지스틱스와 대한통운 인수를 통해 물류업 진출을 시도했다. 하지만 법적 제약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포스코의 물류 자회사 설립은 최정우 회장이 추구하는 ‘기업시민’ 이념과도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을 낳을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2018년 취임 이후 경제적 이윤 창출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모토를 내세웠다.

포스코는 외부의 반발 움직임에 대해 나름의 논리를 앞세워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물류 업무 통합으로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자 할 뿐 사업 확장을 꾀하려는 의도는 없다는 것이 반론의 골자다. 특히 해운업계의 반발이 심한 점을 고려해 “해운업 진출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