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57 (금)
[업계만화경] 건보공단 뒷돈 파문의 기막힌 실상은?
[업계만화경] 건보공단 뒷돈 파문의 기막힌 실상은?
  • 이수복 기자
  • 승인 2020.09.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원 일부가 130억원대 업무환경 개선 사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일감을 맡기고 거액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밝혀진 뒷돈 규모만 2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직원들은 사업을 발주할 때 공단업무의 특성이 아니라 특정업체의 제안서에 사업 내용을 맞추는 방식을 택했다. 특정 업체로부터 제안서를 먼저 받아본 뒤 거기에 맞게 ‘맞춤형 발주’를 했다는 것이다. 발주업체가 사업 내용에 맞는 업체를 선정하는 게 상식임에도 불구하고 그 반대로 사업을 진행했다는 의미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이런 내용은 23일 SBS 보도를 통해 폭로됐다. 보도에 따르면 희대의 방식으로 사업 발주가 이뤄진 때는 2017년이었다. 당시 건보공단은 내부 전산시스템 개선을 포함하는 총 130억원 규모의 사업을 외부 업체에 발주했다.

이 때 사업을 수주한 업체와 공단 직원 간에 거액의 뒷돈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이 과정에서 건보공단의 고위 간부 한 명이 해당 업체로부터 1억6000만원 가량의 현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금 외에 TV와 세탁기 등 고가의 가전제품을 업체 돈으로 구매한 정황도 드러났다.

다른 직원 두 명도 뇌물 수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현금 수백만원을 받은 것 외에 골프접대 및 해외여행 경비 지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경찰은 사업을 맡을 경우 수주액의 4%를 리베이트로 건보공단 직원들에게 제공키로 했다는 업체 관계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3일 원주의 건보공단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건보공단 측은 의혹 사건 대처와 관련한 기자 질문에 “전반적인 기획감사를 진행 중”이라며 “경찰 수사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