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6:12 (월)
외식경기지수 3분기째 하락…3년새 최저
외식경기지수 3분기째 하락…3년새 최저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1.2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가 3분기 연속 하락, 3년 사이 최저치 기록을 만들어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해 4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가 64.2로, 전 분기의 67.41보다 3.21포인트 줄었다고 24일 밝혔다.

이 지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최근 3개월간(현재)의 체감경기와 앞으로 3개월간(미래)의 경기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으로, 외식업체 경영주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로 산출한다. 100을 기준점으로 삼는다.

이 지수는 지난해 1분기 69.45 이후 3분기째 하락했다. 또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직전 가장 낮은 수치는 2016년 4분기의 65.04였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올해 1분기를 전망한 미래경기전망지수는 71.21로 4분기보다 높았지만, 경기침체 우려는 여전했다. aT 측은 “보통 미래경기전망지수가 현재 지수보다 5포인트 높은 것을 고려하면 경기침체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출장음식 서비스(54.41), 주점(59.73), 일반 음식점(63.27), 기관 구내식당(73.94), 비알코올 음료점(72.49), 기타 음식점(65.98) 등 6개 업종의 지수가 모두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치킨 전문점(57.55), 중식 음식점(60.87), 한식 음식점(62.6) 등이 낮았고,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등(72.49), 비알코올 음료점(72.49), 제과점(70.07) 등이 높았다. 이전 분기와 비교하면 치킨 전문점이 8.3포인트, 중식 음식점이 7.65포인트,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등이 7.35포인트 각각 떨어져 낙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경상남도(59.01), 대구광역시(61.88), 제주특별자치도(62.51) 등 순으로 낮은 반면, 서울특별시(68), 세종특별자치시(67.04), 광주광역시(66.2) 등이 높았다. 다만,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울산광역시와 세종시를 제외한 15개 지역 지수가 모두 보합이나 하락세를 보였다.

aT는 “모든 업종의 지수가 전 분기보다 떨어졌다”며 “전반적 지수 추이를 볼 때 1분기부터 경기침체 현상이 계속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