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6:12 (월)
미세먼지 방어전 치열…창문형 필터 등 구입 늘어
미세먼지 방어전 치열…창문형 필터 등 구입 늘어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9.03.1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문제가 단기간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소비자들이 미세먼지와의 '긴 싸움'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집 안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 것을 넘어서 외부에서 집안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내부에서 생기는 유해물질을 최소화하려는 등 더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온라인쇼핑사이트의 미세먼지 관련 상품 매출이 이런 변화를 반영한다. G마켓은 지난달 6일부터 이달 5일까지 미세먼지를 차단하면서도 환기가 되는 창문형 필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창문형 필터. [사진 = 연합뉴스]
창문형 필터. [사진 = 연합뉴스]

대기오염으로 실내 환기가 어려워지자 산소발생기 판매량도 68% 증가했다. 외출 후 미세먼지에 노출된 가방이나 아이들 장난감, 각종 소품 등을 살균하는 공기·오존 살균기 판매량은 이 기간 292% 뛰었다.

소비자들은 집 안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차단하는 데도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가스 연소 시 일산화탄소와 같은 유해가스를 발생하는 가스레인지 대신 전기레인지가 주방 대표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전기레인지 인덕션과 원적외선을 방출해 조리를 돕는 하이브리드레인지 모두 같은 기간 판매량이 101%와 97%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 관계자는 "연일 이어지는 미세먼지 공습에 불안해진 소비자들이 공기 질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공기청정기뿐 아니라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상품 수요가 앞으로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