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6:12 (월)
강원랜드 채용 비리 피해자 225명 특별채용 구제완료…'신의 직장' 공공기관의 채용 실태는?
강원랜드 채용 비리 피해자 225명 특별채용 구제완료…'신의 직장' 공공기관의 채용 실태는?
  • 이선호 기자
  • 승인 2018.07.0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스경제 이선호 기자] 2013년 강원랜드 채용 비리 피해자 225명이 4일 인턴 신분으로 새출발한다. 특별채용을 통해 구제된 이들은 강원 폐광지역 출신이 147명(65%)이고 26명은 현재 강원랜드 협력업체 직원이다.

강원 정선 강원랜드는 5년 전 채용비리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해 실시한 특별채용의 모든 일정이 완료됐다고 3일 밝혔다. 강원랜드는 지난 5월 8일부터 2013년 1·2차 하이원 교육생 응시자 5268명 중 부정행위를 하거나 중복으로 지원한 응시자, 인·적성시험 미달자 등을 제외한 3198명을 대상으로 특별채용 절차에 들어가 225명에 대해 최종합격을 확정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피해자 225명 특별채용 구제완료.  [사진=연합뉴스]

특별채용에는 285명이 지원해 최종합격률은 78.9%로 나타났다. 이번 합격자는 2년간 교육생 과정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된 2013년 채용자와 달리 교육을 포함한 6개월간 인턴과정만을 거친 뒤 교육·근무평가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다.

문태곤 강원랜드 대표는 “5년이라는 긴 시간으로 말미암아 안타깝게도 응시율이 높지는 않았지만 이번 특별채용이 과거 잘못을 일정 부분 바로 잡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원랜드가 과거 채용비리 피해자들을 특별채용으로 구제를 완료한 가운데 공공기관의 채용 실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달 27일 기획재정부가 ‘2017년도 공기업·준정부기관 경영실적평가 스코어카드’를 발표한 결과를 보면 이른바 ‘신의 직장’이라고 불리는 공공기관에도 적지 않은 채용 문제들이 산재해 있다.

우체국물류지원단(경영관리 D)은 여성·장애인·경력단절 여성 신규채용이 미흡했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경영 관리 E)은 지역인재·고졸 학력자·장애인 채용 실적이 저조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최근 3년간 여성과 장애인 신규채용이 계속 감소했다. 특히 대한석탄공사는 2년 연속 최하등급(E등급)을 받았다. 대한석탄공사서 채용 비리로 전·현직 사장이 기소된 것을 두고 공공기관 경영평가단은 “사회적 책무 위반 및 도덕적 해이”라고 규정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피해자들이 인턴으로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공공기관들의 부적절한 채용 행태가 개선될지 눈여겨볼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