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감 부족 중소 조선사에 LNG船 140척 발주키로
정부, 일감 부족 중소 조선사에 LNG船 140척 발주키로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11.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감이 부족해 보릿고개를 넘느라 허덕이는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숨통이 트이게 됐다. 정부가 22일 민간과 함께 7000억원 상당의 신규 금융지원을 진행하고, 1조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추진선 140척을 2020년부터 발주해주기로 하면서다.

정부는 이날 관계부처들이 참석한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방안의 특징은 중·대형 조선사를 대상으로 한 기존 대책과 달리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에 초점을 맞췄다는데 있다.

우선 정부는 미래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는 LNG 연료추진선 시장 창출을 위해 내년 2척을 포함해 2025년까지 총 140척의 LNG 연료추진선을 발주한다. 정부는 LNG 연료추진선 발주를 통해 중소 조선사에 1조원 규모의 시장이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 140척 중 40척은 공공발주이고 나머지 100척은 민간 발주이다. 민·관은 LNG연료추진선 운영에 필요한 연료공급(벙커링) 인프라 구축에도 2025년까지 2조8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같은 투자를 통해 연료 공급능력을 2019년 30만t서 2022년 70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 부문 지원도 이뤄진다. 정부는 자금조달에 곤란을 겪는 조선업계에 7000억원의 신규 금융과 1조원 규모의 만기연장을 지원키로 했다. 일감을 수주했는데도 돈이 없어 제품을 못 만드는 기자재업체 등에 3000억원 규모의 제작금융을 지원하고, 중소 조선사를 위한 선수금환급보증(RG) 프로그램 규모를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 방산 분야 보증제도 개선을 통해 조선 방산업체에 3000억원 규모의 제작금융을 공급한다. 이 같은 금융지원은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대형 3사와 부산·울산·전북·전남·경남 등 지방자치단체, 정부의 공동 출연으로 마련돼 의미가 크다는 것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출연액은 정부 1000억원, 지자체와 대형 3사 115억원이다.

아울러 정부는 신규 금융 외에 산업위기대응지역 내 기자재업체의 약 1조원 규모의 대출과 보증에 대한 만기를 2019년 말까지 1년 연장하기로 했다. 1조원은 전액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이다.

하지만 이 같은 방안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LNG연료추진선 건조의 경우 관련 기술 확보가 우선인데, 이에 맞는 기술력을 갖춘 업체가 손에 꼽히는 상황이어서 대다수 중소 조선사에는 그야말로 그림의 떡이다”라고 꼬집는다. 이어 “전남권의 경우 중소 조선 방산업체가 1곳도 없는 점을 고려하면 방산 분야 제작금융 지원은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