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감소 6개월째…이달 1~20일 실적도 11.7%↓
수출 감소 6개월째…이달 1~20일 실적도 11.7%↓
  • 김다정 기자
  • 승인 2019.05.2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수출 실적이 반도체 수출 등의 부진으로 지난 20일까지 감소세를 보였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는 작년 동기에 비해 0.5일 늘었지만 일평균 수출액은 19억 달러로 15.0%나 감소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5월 한 달간의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렇게 되면 수출은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앞서 수출은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작년 12월부터 지난 달까지 5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그래픽 = 연합뉴스]
[그래픽 = 연합뉴스]

이달 1~20일 수출은 품목별로 반도체가 작년 동기 대비 33.0% 줄었고 석유제품(-5.1%) 등도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승용차(12.6%), 무선통신기기(5.2%), 선박(21.4%), 가전제품(28.3%) 등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대중국 수출은 15.9% 줄었고 미국(-4.4%), 유럽연합(EU, -19.4%) 일본(-1.4%) 등으로의 수출도 감소했다. 그러나 베트남(6.4%), 싱가포르(8.8%), 캐나다(13.1%) 등지로 보내는 수출은 증가했다.

이달 1~20일 수입은 277억 달러로 작년 동기에 비해 0.1% 감소했다. 반도체(31.8%), 가스(3.5%) 등은 수입이 늘었고 원유(-14.1%), 기계류(-4.9%), 석유제품(-10.0%), 반도체 제조용 장비(-42.7%) 등의 수입은 감소했다.

국가별로 중국(11.4%), 미국(27.3%), 호주(7.6%), 베트남(1.3%) 등지에서 온 수입이 늘었고 중동(-6.4%), EU(-12.7%), 일본(-22.6%) 등으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